Program in Global
Environnemental Management

  • home HOME
  • Communication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ㆍ 제목 [인터뷰] 김성우 삼정KPMG 본부장 / 지속개발경영-기후변화 국내 컨설팅 산증인
ㆍ 조회수 42 ㆍ 등록일시 2016-08-08 13:13:25
ㆍ 첨부파일
글로벌환경경영 김성우 교수님께서 에너지경제에 인터뷰한 글입니다.
기사 원문은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ekn.kr/news/article.html?no=225726

-----------------------------------------------------------------------------------------------

"넘버 쓰리가 되면 이미 늦는다. 신뢰성 있는 유럽이 값을 낮추거나 중국이 기술적으로 따라오기 전에 K기후를 전파해야 한다."

김성우 삼정KPMG 본부장은 업계에서 인지도 높은 지속가능경영ㆍ기후변화 컨설턴트다. 그가 기후변화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건 포스코에 2000년 입사하면서다. 환경에 그의 이력은 더 깊다. 87학번인 그는 학부 때부터 관련 지식을 쌓았다. 지속가능경영과 기후변화에 대한 지식은 2008년 삼정KPMG에 옮겨온 이후에도 계속됐다. ‘K기후’는 그런 그가 한국 기후변화대응에 붙인 별명이다. 한국의 기후변화대응 정책, 기술을 K팝처럼 전파할 수 있다는 의미다.

"올해 1년이 가장 행복한 때다."

김 본부장은 특히 올 한해가 가장 즐겁다고 말한다. 거래되는 금전(돈) 규모가 다르다. 100억달러(11조4850억원) 규모의 GCF가 투자하기 시작했고 아시아개발은행(ADB)의 기후변화대응 투자예산이 두배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가장 큰 변화는 파리 협약으로 인해 더 이상 탄소배출권 등 기후변화대응이 대세라는 의심이 없어졌다는 점이다.

컨설팅 내용에도 변화가 왔다. 그는 지속가능보고서나 환경보고서의 검증부터 시작했다. 탄소규제가 재무에 미치는 영향이 추가되더니 GCF가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을 다뤘다. 녹색투자의 경제사회적 의미는 단골 보고서다. 기재부 등은 그에게 GCF 유치 전략을 묻고 성공했다. 올핸 해외프로젝트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그의 업무 영역은 이제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확대됐다. 한국, 일본, 호주, 동남아시아(인도 제외) 12개 국가에 퍼진 KPMG의 지속개발경영팀을 맡고 있다. 2011년 지역 책임자가 됐고 5년이 지난 지금 매출이 두 배로 뛰었다. 150억원 규모다.

김 본부장은 특히 동남아시아를 주목한다. 현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2%에 불과하지만 시장 확대 속도가 유관 기업 설립을 능가한다. 민간이 의뢰하는 과제 비중도 점차 늘고 있다. 현재 민간 대 공공의 비중이 4 대 6이지만 민간의 성장세가 크다.

삼정KPMG 특징은 ‘기후금융’을 다룬다는 점이다. 이 분야 컨설팅하면 온실가스 인벤토리 등을 생각하기 쉽지만 삼정KPMG는 주로 해외 프로젝트를 발굴한다. 최근 필리핀 방문도 그 일환이다. 단지 개발자와 풍력, 수력, 폐기물자원화, 지열, 바이오매스 기술자를 만나 현지 프로젝트 리스트를 받아왔다.

"우리 팀은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단계에 기후변화 전문성과 금융 전문성을 최대한 살린다. 프로젝트 발굴에만 머물지 않고 실제 투자를 이끌어 내는 강점이 있다."

각급 투자은행들이 기후변화대응 프로젝트에 투자액을 매년 두 배씩 늘리기 때문에 기후금융의 전도는 유망하다. ‘기존 인프라 스트럭처를 가급적 청정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김 본부장은 쉽게 풀이했다.

그는 현재 수행하는 업무가 컨설팅 이상이라고 단언한다. 개도국은 기반이 되는 정보와 설비가 부족해 사업을 실현하려면 관련 내용도 따라가야 한다. 가령, 파키스탄은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하려 했지만 기본이 되는 통계시스템이 없다. 통계시스템을 구성할 정보통신기술(IT)도 없다. 즉, 온실가스 감축 컨설팅을 진행하며 한국의 유관 제도, 시스템, 기술까지 수출하게 됐다.

특히 한국이 IT 강국이다 보니 그들의 신뢰도가 대단하다. IT는 우리에게 단지 하나의 도구일 뿐인데 그들은 엄지손가락을 세운다. 그는 이를 ‘K기후’라고 칭했다.

"이미 사업 규모가 수천억 원대로 커졌다. 이익을 충분히 내 정부지원이 있어야 가능한 것도 아니다. 투자자 관점에서 타당성 검토만 이행한다면 충분히 프로젝트를 성공할 수 있다."

김 본부장은 국내에서 기업 사장단을 만날 때 지속가능경영과 기후변화대응에 대한 시각의 전환을 강조한다. 정부 측 인사에게는 타당성 검토를 통과의례로 치루지 말고 투자자 관점에서 보라고 제의한다.

그는 "K기후는 2030년까지 37% 줄이기로 결정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량을 달성할 수 있는 기회이자 우리 제도와 기술이 해외로 나갈 기회"라며 "시장 선점을 통해 수익을 내고 신성장 동력을 찾는 혜안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안희민 기자]
이전글 [ET단상]또 하나의 韓流 `K 기후`
다음글 신기후체제 시대 산업계의 대응 전략